나이와 임신
나팔관막힘
배란장애
다낭성낭종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자궁선근종
습관성유산
남성불임
성기능 장애
경부원인
비 만

40세 이상 여성의 40-50%가 증상이 없는 자궁근종을 갖고 있는데 자궁근종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과다 월경으로 인한 빈혈이 문제가 되기도 하며 그 외에 만성적인 골반통이 있는데 이는 생리통, 성교통 또는 골반 압박 등으로 나타납니다.

가임기 연령의 여성중 20~40%가 자궁근종을 가지고있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자궁근종은 하나의 근종세포가 형질 변형이 일어나는데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근종의 크기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되어있으나 프로게스테론이나 다른 성장인자들도 근종의 성장에 관여하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잘 알려진 자궁근종의 증상으로 압박증상, 불편함, 과다한 자궁 출혈등과 방광을 눌러서 오는 빈번한 소변주기와 직장을 눌러서 생기는 대변 마려움 등을 들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자궁근종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무증상을 보입니다. 자궁 근종의 5~10% 에서 불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또 근종이 커지면 방광을 압박해 빈뇨 등 여러 가지 소변 이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자궁근종은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 전체 불임 환자의 3%가 자궁근종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증상이 없는 자궁근종은 담당 의사의 결정에 따라 정기적으로 관찰하면서 두고 보는데 자궁 근종은 양성 종양이므로 증상이 없거나 자라지 않으면 반드시 수술할 필요는 없습니다. 자궁근종이 암으로 변할 확률은 0.5% 미만으로 매우 낮기 때문입니다.

증상이 있거나 환자가 원하는 경우 수술을 하게 되는데, 수술은 혹만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자궁 전체를 들어내는 것이 원칙입니다. 왜냐하면 다른 곳에서 또 자궁 근종이 생길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임신을 원하는 경우에는 혹만 제거하는 수술을 받거나 호르몬 치료로 혹의 크기를 줄이려는 시도를 하기도 합니다.

호르몬 치료로 40-60%의 크기 감소를 유도할 수 있다고 하는데, 무월경을 비롯한 여러 가지 호르몬 부작용 때문에 이 방법은 단기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며 호르몬 치료가 끝난 뒤에는 다시 혹이 커지는 경향이 있으므로 불가피하게 수술을 할수 없을 때나 수술을 지연시키고자 할 때 호르몬 치료를 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자궁근종]


< 자궁근종의 위치에 따른 다양성 >
< 근종의 위치에 따른 다양한 형태 >
<근종의 형성은 여러단켸를 거치는데
여러가지의 과정이 하나의 근종형성에서 귀결된다. >
< 자궁근종은 호르몬에 의해
커지고 호르몬차단제로 작아진다.>